코웨이,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에 긴급생활비 지원

기사등록 2020/03/26 09:11:15 최종수정 2020/03/26 09:25:4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코웨이, 코디 서비스 수수료 70% 선지급·복지시설에 10억 성금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표주연 기자 = 코웨이가 특별재난지역의 코디 등 사업적 파트너들과의 상생을 강화하기 위해 재난긴급생활비를 지급하는 등 생활 안정에 힘을 보태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나가 눈길을 끌고 있다.  

코웨이는 지난 2월부터 전국에 있는 코디들의 안정적인 생계 유지를 지원하기 위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객 방문 서비스가 연기됐음에도 불구하고 서비스 수수료의 70%를 먼저 지급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또 지난 달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에 함께 힘을 모으고자 10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에 기부했다. 기부금은 방호물품·진단키트 등 의료 물품 부족 상황에 직면한 전국 의료진들과 복지시설 방역 지원에 사용된다.

이번에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 및 경북(청도·경산·봉화) 지역의 코디·CS닥터·홈케어닥터·헬스플래너·뷰티플래너·블루버드 등 사업적 파트너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나섰다. 코웨이는 서비스 수수료 70% 선지급과 10억원 성금 기부에 이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지역의 사업적 파트너들을 위해 총 6억 원 규모의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

또 코웨이는 사업적 파트너의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안전 대책도 한층 강화했다. 코웨이는 사업적 파트너의 건강을 위해 마스크 및 손 세정제 등 위생용품을 추가적으로 확대 지급한다. 이미 코웨이는 사업적 파트너에게 3월 한 달 동안 약 36만 장의 마스크를 지급했다. 다중이 운집하는 회의나 회식 등의 진행 여부를 더욱 철저히 모니터링해 코로나19 예방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다.

코웨이 관계자는 “회사의 성장을 위해 함께 애쓰는 사업적 파트너의 생활 안정과 건강 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yo000@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