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원, 슈퍼부양책 표결 앞두고 막판 진통…'실업보험'이 쟁점

기사등록 2020/03/26 07:05:3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공화의원 3명 "실업수당 과하다"며 제동
샌더스, 실업보험 수정하면 표결 지연 불사

associate_pic4[워싱턴=AP/뉴시스]존 툰 상원의원, 유진 스칼리아 노동장관, 미치 매코넬 상원 공화당 원내총무,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리처드 더빈 상원의원(왼쪽부터)이 지난 20일 워싱턴 미 상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제법안에 대해 논의 하고 있다. 2020.3.24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 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사상 최대 슈퍼 부양책이 표결을 앞두고 막판 진통을 겪고 있다.

25일(현지시간)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린지 그레이엄, 팀 스콧, 벤 세스 등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3명이 제동을 걸면서 슈퍼 부양책 표결이 지연되고 있다.

쟁점은 실업보험 부분인데, 이들은 근로자들이 고용된 기간에 받은 급여보다 실업급여가 더 많을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그러면서 실업수당을 급여의 100%로 제한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자 민주당 대선경선 주자인 민주당 버니 샌더스 의원은 공화당 의원들이 실업보험 혜택 변경 요구를 철회하지 않으면 법안에 동의하지 않겠다고 엄포를 놓으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이번 부양책을 대규모 '패키지 부양책(stimulus package)'이 아닌 '긴급구호자금(emergency relief)'이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상원 공화당·민주당 지도부는 5일 간의 마라톤 협상 끝에 만들어낸 합의안에는 4개월 간 주당 최대 600달러를 지급하는 실업보험 내용이 포함돼 있다.

미 상원 지도부와 미 행정부는 이날 중 표결할 것을 기대하고 있지만, 지연될 가능성도 아예 배제할 순 없는 상황이라고 CNN은 전했다.

한편 2조 달러 규모의 슈퍼 부양책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를 훌쩍 뛰어넘는 미 역사상 최대 규모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