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인', 판타스포르토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 언급상

기사등록 2020/03/24 09:32:5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영화 '낙인'이 이 제40회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 메인 경쟁 ‘심사위원 특별언급상’을 수상했다. (사진=뉴플러스 오리지널 제공) 2020.03.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영화 '낙인'이 지난 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제40회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 메인 경쟁 '심사위원 특별 언급상'을 수상했다.

이정섭 감독은 '낙인' 주역들인 양지·장태영·최원영·정동선과 함께 시상대에 올라 "신인들과 함께 한 새로운 도전임에도, 작은 독립영화에 큰 힘과 응원을 줘서 매우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터 잭슨, 기예모르 델 토로 등 세계적 감독뿐 아니라 봉준호·박찬욱 등 한국거장들의 등용문 영화제다. 40회를 맞이한 의미있는 자리에 서게 된 것을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열정 있는 신인들과 함께 지치지 않고 더욱 좋은 작품을 많이 만들겠다"고 했다.

'낙인'은 아시아 필름랩에서 기획·제작한 첫 장편영화다. 아시아 필름랩은 "판타지 장르 불모지인 한국영화에서 이뤄낸 성과라 더욱 의미가 깊다"고 강조했다.
associate_pic5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는 스페인의 시체스 국제영화제, 벨기에의 브뤼셀 국제영화제와 더불어 세계 3대 판타스틱 국제 영화제다.

한국영화 중 공식 판타지 주요 경쟁 초청 작품들은 박찬욱 감독의 '친절한 금자씨'(2005), 봉준호 감독의 '괴물'(2006), 김지운 감독의 '악마를 보았다'(2010) 등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