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3개월간 임대료 인하…착한 건물주 또 나왔다

기사등록 2020/02/27 11:43:4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위기 극복 위해 자발적으로 상생의 손길 내밀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서울 송파구청.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침체되자 관내 건물주들이 입점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임대료 인하에 나섰다고 27일 밝혔다.

소비심리 위축, 경영난 등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건물주들이 자발적으로 상생의 손길을 내밀고 있는 것이다.

구에 따르면 최근 문정동의 건물주 A씨는 소유 건물에 입점한 10개 점포에 대해 향후 3개월간 월 임대료 30%(2000만원 상당)를 인하하기로 했다.

도시재생사업 추진과 맞물려 도심 공동화까지 우려되던 풍납동에서도 동참 소식이 들려왔다. 세입자의 임대료 인하 요청에 흔쾌히 응한 풍납동의 건물주 B씨는 향후 3개월간 월 임대료 12%(20만원)를 인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가락동의 건물주 C씨 역시 입점 점포의 경영 상태가 호전될 때까지 월 임대료 100만원 상당을 장기간 유예하기로 했다. 특히 C씨는 지난 25년간 입점 소상공인들의 임차 보증금을 동결하고 평소에도 경영 상태가 어려운 점포에 월 임대료를 인하하는 등 지역경제 상생에 앞장서고 있다.

구는 어려운 상황에도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준 건물주들의 선행이 확산되길 기대했다.

박성수 구청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선뜻 도움을 준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구민의 안전을 지키고 지역경제가 하루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위기를 극복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