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3·1절 집회 중단한다…유튜브로 대체" 옥중서신

기사등록 2020/02/27 11:00:4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옥중서신서 "코로나 확장 우려 커 취소"
"오해 피하기 위해 유튜브로 진행할 것"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2020.02.24.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을 이끌고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 전광훈 목사가 오는 3월1일 예정된 집회를 취소하겠다고 밝혔다.

27일 유튜브 채널 '너알아TV'는 '전광훈 목사 옥중서신 제3편'을 공개했다. 전 목사는 이 영상을 통해 "전국민적 걱정으로 인해 3·1절 대회는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광화문 광장에서 지난 1년 동안 투쟁했다"며 "그러나 3·1절 대회를 앞두고 중국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장에 대한 국민의 우려가 크다"고 집회 취소 배경을 설명했다.

또 "사실은 야외 집회에서는 단 한건도 감염되지 않았고, 3·1절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수십억원의 재정이 이미 지출됐다"면서도 "오해를 받지 않기 위해 유튜브 대회로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전 목사의 말과 달리 3·1절 광화문 집회는 예배 형식으로 진행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