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청 공무원 사망, 연일 코로나19 비상근무하다가···

기사등록 2020/02/27 10:10:0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전주=뉴시스] 한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비상근무를 하던 전북 전주시청 공무원이 숨졌다.
 
 전주시 등에 따르면 27일 오전 2시께 총무과 행정직(7급) 공무원 A(42)씨가 자택인 효자동의 아파트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A씨는 예수병원 응급실로 이송되던 중 숨졌다. 

A씨는 휴일을 반납하고 비상근무를 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총괄대책본부상황실과 보건소 각종 행정을 지원하고, 청사를 오가는 시민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과 발열체크 등 청사 출입을 통제해 왔다.
 
 신천지 전주교인에 대한 전수조사를 준비하는 등 코로나19 대응 업무를 전담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공휴일도 없이 이른 아침부터 새벽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앞장섰다"면서 "행정자치부장관 표창을 받는 등 성실히 공직생활을 해 온 공무원인데 안타깝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