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이닝 3K 퍼펙트' 김광현, ML 시범경기 선발등판서 완벽투

기사등록 2020/02/27 08:50:0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23일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 호투 이어 '주목'…선발 진입 청신호

associate_pic4[주피터(미국)=AP/뉴시스]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선발 등판에서도 호투를 펼쳤다.

김광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해 2이닝 무피안타 무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삼진은 3개를 솎아냈다.

투구 수는 29개. 이 중 스트라이크가 18개였다.

지난 23일 뉴욕 메츠와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불펜 투수로 나와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던 김광현은 선발 마운드에서도 안정적인 피칭으로 눈도장을 찍었다.

흠 잡을 데 없는 투구였다.

김광현은 1회초 선두 타자 조나단 비야를 3루수 땅볼로 잡아내고, 후속 브라이언 앤더슨을 풀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코리 디커슨을 1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2회도 완벽했다. 헤수스 아귈라를 5구 째에 헛스윙 삼진으로 막아냈다. 맷 조이스를 유격수 뜬공, 이산 디아스를 헛스윙 삼진으로 잡아내 이닝을 마쳤다. 예정된 2이닝을 마무리한 김광현은 3회부터 존 브레비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선발 자리를 노리고 있는 김광현은 시범경기에서 호투를 이어가며 존재감을 키우고 있다. 이날까지 시범경기 성적은 2경기 3이닝 무피안타 5삼진 1볼넷 무실점. 선발 진입 가능성을 키워가는 위력투다.

한편, 이날 세인트루이스는 7-8로 패했다.

7회까지 7-4로 앞섰지만 8회초 4실점 하며 역전을 허용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