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입국제한에 여론 싸늘…"우린 마스크까지 퍼줬다"

기사등록 2020/02/27 07:01: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中 상대 우리 조치 생각하면 이해 힘들어"
온라인도 논란 "강제 격리는 문제, 맞대응"
"국내 확산 원인 中 단언 못해" 등 반론도
정부, 국제사회 호소…中조치엔 "수용 곤란"

associate_pic4[용인=뉴시스] 김종택 기자 = 지난 25일 오후 경기 용인시 단국대학교 죽전캠퍼스 관계자들이 전날 입국해 유학생 전용 기숙사에 격리되어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에게 전달할 도시락을 옮기고 있다. 2020.02.25.semail3778@naver.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인 여행객들에 대한 입국 제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일부 시민들이 해당 조치에 대한 적개심을 표현하고 있다. 

27일 다수 시민들은 중국 측의 한국 출발 입국자에 대한 격리 등 조치에 대해 "적반하장"이라는 반응을 보이면서 분개했다. 이들은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에서 인접국에 대해 과도한 조치를 취했다는 관점에서 사안을 바라보는 편이었다.

금융업 종사자 30대 A씨는 "뭐 묻은 개가 뭐 묻은 개를 나무라는 격"이라고 했고, 서울 강동구에 사는 이모(31·여)씨는 "코로나 수출국이 한국을 병원성 인자로 취급한다"라며 격분했다.

40대 직장인 김모씨는 "다른 나라는 그러려니 할 수 있겠는데 중국이 우리 국민을 격리한다는 것은 우리가 그들에게 했던 조치를 생각하면 이해하기 힘들다"고 했다.

온라인상 반응도 뜨겁다. 적잖은 네티즌들은 중국 측 조치가 외교상 호혜에 맞지 않는다면서 반발하는 모양새다.

이들은 "한국인 탑승객 전원을 통보 없이 강제 격리한 것은 분명히 문제 삼아야 한다", "입국 제한에 맞대응해야 한다", "마스크까지 퍼준 우리는 뭐냐" 등의 볼멘소리를 내고 있다.

반면 "중국인만 막는다고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 "주요 국내 확산 원인이 중국에서 왔다고 단언하기 어렵고 신천지일 가능성이 있는데, 중국만 걸고 넘어질 것은 아니다"라는 식의 반론도 다수 존재하는 상황이다.

코로나19 발병 이후 일각에서 국내 체류 중국인 등에 대한 강한 조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있었으나 그간 정부는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대응을 자제해 왔다.

하지만 여러 국가에서 한국발 외국인의 입국금지와 제한 등 움직임이 뚜렷해지면서 정부는 국제사회를 상대로 과도한 대응 자제를 호소하는 등 목소리를 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싱하이밍(邢海明) 주한중국대사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2020.02.26. 20hwan@newsis.com
이와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우리 국민에 대한 일부 국가의 출입국 통제 사례와 관련해 과도한 조치를 자제하고, 한국 정부와 긴밀히 사전 협조를 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특히 중국에 대해서는 지난 2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중국에 대해 대응을 자제해 왔는데 중국도 이에 상응해 과도하게 대응하지 않도록 계속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국내에서 취한 노력을 감안해 이뤄져야 하는데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로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수용하기 곤란하다"고 했다.

외교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30분 기준 한국 출발 여행객에 대한 조치 지역은 28곳으로 집계됐다.

일본·홍콩·모리셔스·베트남·싱가포르·이스라엘 등 17곳은 입국금지 조치를 했다. 대만·마카오·영국·카자흐스탄·키르기즈공화국·태국 등 11곳은 검역 강화와 격리 조치 등 입국 절차를 강화했다.

중국 중앙정부는 한국인 입국제한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지만 다롄·무단장·선양·웨이하이·옌지·칭다오 등 지방정부에서 한국발 승객을 자가 및 지정 호텔에 격리 조치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