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리 교수 "신상털이 시작…안철수 캠프서 일 안했다"

기사등록 2020/02/14 15:01:4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4일 페이스북에 학력·경력 등 정리해 올려
"정당 이력에 관심…안 캠프엔 이름만 넣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임미리 교수가 2020년 1월29일자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 (사진=경향신문 칼럼 캡처)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하는 칼럼을 써 민주당에 고발 당했던 임미리 고려대학교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가 개인 SNS 계정에 자신의 인적사항과 학력, 경력을 정리해 올렸다. 임 교수가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의 싱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이라는 민주당 주장을 반박하기 위한 목적으로 해석된다.

임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예상은 했지만 벌써부터 신상이 털리고 있어 번거로운 수고 더시라고 올린다"며 "자랑스럽지는 않아도 인생을 치열하게 산 것은 자부한다. 아마 신상 털고 계신 분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정당일 것 같다"고 했다.

그는 ▲1998년 한나라당 서울시의원 출마 ▲2007년 민주당 손학규 대선후보 경선캠프 ▲2007년 창조한국당 홍보부단장·사이버본부장·자원봉사센터장 등의 정당 경험을 언급하며 "이 외에도 몇 가지가 인터넷에 나돌 것"이라고 했다.

임 교수는 "예전에 제 이름을 검색하다가 이명박 후보 지지선언 명단에 들어가 있는 것도 봤다. 그 때는 창조한국당에 있을 때니 아마 누군가 선거장사 할 때 받은 제 명함을 끼워 넣은 것 같다"며 "안철수 캠프에도 이름이 올라가 있을 것이다. 박사과정 중이었는데 잘 아는 분이 이름을 넣겠다 해서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름만 넣었지 캠프에는 나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앞서 공보국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우리의 고발 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며 "고발을 취하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최근 임 교수와 임 교수의 기고글 '민주당만 빼고'가 실린 경향신문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각계 지식인 뿐 아니라 당 내부에서도 비판이 이어지자 민주당은 고발 사실이 알려진 지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 고발을 취하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그러나 고발을 취하하면서도 "임 교수는 안철수의 싱크탱크 '내일'의 실행위원 출신으로서 경향신문에 게재한 칼럼이 단순한 의견 개진을 넘어 분명한 정치적 목적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