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나한테 까불면' 전광훈 말, 반성경적·비신앙적"

기사등록 2020/02/14 14:56:4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개신교 8개 교단, '한국 교회에 드리는 글' 발표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최진석 =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29일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바로 세우기 국민대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9.12.29.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개신교 주요교단이 참여하는 '8개 교단 이단사이비대책위원장협의회'(이대위)가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14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이대위는 지난 13일 '한국 교회에 드리는 글'을 발표했다.

이대위는 "전광훈 목사가 애국 운동을 빌미로 여러 집회에서 발언한 내용이 한국 교회와 성도들에게 신앙적으로 큰 피해를 주고 있다"며 "우려를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광훈 목사가 한) '하나님 나한테 까불면 죽어…'라는 말과 그 발언의 동기가 '성령 충만으로 인한 것'이란 말은 반성경적이며, 비신앙적이며, 비신학적"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같은 일련의 발언들이 교회와 성도들에게 큰 혼란과 피해를 주고 있으니 전 목사는 비성경적 발언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전 목사의 이런 언행으로 인해 한국 교회 신뢰와 전도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 교회 목회자들과 성도들은 전 목사로부터 신앙적으로 나쁜 영향을 받지 않도록 주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 목사는 지난해 10월 청와대 앞 거리집회에서 "대한민국은 전광훈 목사(본인) 중심으로 돌아가게 돼있다, 하나님 꼼짝마, 하나님 까불면 나한테 죽어, 내가 이렇게 하나님하고 친하단 말이에요 친해, 하나님 보좌를 딱 잡고 살아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대위는 기독교대한감리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기독교대한침례회,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 백석, 고신, 합신, 합동 등 개신교 주요 8개 교단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 위원장들로 구성된 단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