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안철수 신당 이름, '국민의당' 결정…선관위 접수(종합)

기사등록 2020/02/14 10:46:5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안철수신당' '국민당' 선관위 불허하자 '국민의당' 결정
오전 중앙운영위원회의 열고 의결…"국민 인지도 높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검찰개혁 사기극, 문재인 정부의 진짜 속내는?'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2.13.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김지은 최서진 기자 =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이 추진하는 신당의 명칭이 14일 '국민의당'으로 결정됐다.

안 위원장 측에 따르면 안 창당준비위원장은 이날 오전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회의를 열고 '국민의당'으로 당명을 의결했다. 안 위원장과 참여하는 의원들을 포함해 20여명이 참석한 상태에서 이뤄졌다.

안 위원장 측 관계자는 "여러 당명 제안들을 많이 받아왔고 선관위가 '국민의당'은 가능하다고 했다"라며 "국민의당이 인지도에도 좋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전날 안 위원장이 창당을 추진하는 신당명 '국민당'에 대해 불허 결정을 내렸다. 앞서 '안철수신당' 명칭 사용도 불허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중앙선관위를 항의 방문하기도 했다. 그는 취재진과 만나 "참 쓴웃음만 나온다. 정당한 검찰 수사를막으려는 것처럼 새 개혁 정당 탄생을 방해하는 것 아닌가"라며 "어떤 방해가 있더라도 개혁을 바라는 국민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 측 관계자는 "국민의당으로 선관위에 서류를 접수했다"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whynot82@newsis.com, westji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