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양궁 국가대표 3차 선발전, 남해에서 열린다

기사등록 2020/02/14 10:13: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남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제34회 도쿄올림픽 양궁 국가대표 선발전이 경남 남해군에서 열린다.

 3월 8일부터 19일까지 창선면 생활체육공원에서 양궁 국가대표 3차 선발전(리커브)이 개최된다.

대한양궁협회는 이번 선발전을 통해 도쿄올림픽에 참가할 2020년 양궁국가대표 8명을 선발한다. 도쿄올림픽 최종 출전자는 오는 4월 2차례 평가전을 통해 남녀 3명씩 총 6명이 선발된다.

한국양궁은 올림픽 최고의 효자종목으로 2016 리우올림픽에서 사상 처음으로 4개 전 종목을 휩쓸었으며, 이번 2020 도쿄올림픽에서는 남녀혼성이 추가돼 5개 종목 금메달 싹쓸이를 목표로 하고 있다.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는 "도쿄올림픽 양궁 경기장인 유에노시아 공원의 기후 여건과 비슷한 조건이라 남해군 창선생활체육공원을 선발전 개최지로 선택했다"고 전했다.
 
남해군 체육진흥과 우진명 과장은 "이번에 남해군에서 양궁 국가대표로 선발된 선수들이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5개 전 종목 금메달을 석권할 수 있도록 선발전 준비에 최선을 다해 선수들을 맞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해군은 이번 양궁 국가대표 선발전을 시작으로 축구, 야구 베이스캠프(전지훈련)팀도 지속 유치해 스포츠 휴양도시로서의 명성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