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독도를 '울릉외도'로 관리"...승정원일기·일성록 동시 기록

기사등록 2020/02/14 09:02:2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 조선 기록물 교차 번역하면서 확인
정조 때 이복휴 '독도에 영토비 세우자' 건의한 내용도 발굴

associate_pic4[안동=뉴시스] 독도사료연구회가 발간간 독도관계 한국사료 총서. (사진=경북도 제공) 2020.02.14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 독도사료연구회가 14일 오후 포항 환동해지역본부에서 '연구회 성과보고 및 향후 연구방안'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고 지난해의 성과 보고서를 경북도에 제출한다.

독도사료연구회는 지난해부터 독도관계 한국 사료를 번역하고 중점적으로 연구해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비변사등록', '일성록'에서 울릉도·독도 기록을 발췌·번역한 '독도관계 한국사료 총서1'을 발간했다.

기존에 번역된 조선왕조실록, 일부 번역된 비변사등록은 재검토하고, 승정원일기와 일성록을 추가 번역해 4종의 사료를 같이 들여다 볼 수 있게 한 것이다.

특히 조선왕조실록에 국한돼 있던 '울릉도쟁계'와 수토제 관련 내용을 승정원일기로 보완할 수 있게 됐다.

일성록도 일부만 번역돼 있었는데 이번에 헌종에서부터 고종 연간의 사료를 추가 번역함으로써 수토제 및 독도 개척 관련 내용을 더욱 자세히 알 수 있게 됐다.

발간에는 연구회 대표인 염정섭 한림대 교수를 비롯 유미림 한아문화연구소장, 김태훈 단국대 일본연구소 연구교수, 홍문기 규장각 선임연구원, 최연숙 한국국학진흥원 책임연구위원 등 5명의 연구진이 참여했다.

염정섭 교수는 “4종의 관찬 사료를 동시에 번역함으로써 독도·울릉도 관련 내용을 교차 검토할 수 있게 돼 독도를 '울릉외도'로 칭한 사료가 승정원일기와 일성록에 함께 수록돼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올해는 근세(조선시대)와 근대(개항 이후)를 중심으로 독도와 울릉도 관련 사료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독도사료연구회 유미림 박사는 지난해 12월 초에 이번에 번역한 승정원일기와 일성록에서 정조 때 이복휴가 '독도에 영토비를 세우자'고 건의한 내용을 발굴해 발표한 바 있다.

김두한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일본의 논리를 반박할 증거 자료가 절대적으로 필요한데 사료연구회가 우리 고사료 속에 기록된 울릉도·독도 기록을 번역·출판한 것은 큰 성과"라며 "앞으로도 연구회가 국내 사료의 발굴과 연구 성과를 집적하고, 사료 분석으로 역사의 진실을 규명하는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