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신종 코로나' 풍자 만평 게재한 덴마크 언론에 사과 요구

기사등록 2020/01/29 02:07: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덴마크 보수 성향 유력 일간지 율란츠-포스텐(Jyllands-Posten)은 27일 중국 오성홍기 왼쪽 상단에 있는 다섯개의 별을 우한 폐렴 입자로 바꾼 만평을 자사 오피니언란에 게제했다. 2020.01.29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국기인 오성홍기에 우한 폐렴 바이러스를 합성한 만평을 게재한 덴마크 언론사에 공개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더 로컬 덴마크 등에 따르면 덴마크 보수 성향 유력 일간지 율란츠-포스텐(Jyllands-Posten)은 전날 중국 오성홍기 왼쪽 상단에 있는 다섯개의 별을 우한 폐렴 입자로 바꾼 만평을 자사 오피니언란에 게제했다.
 
덴마크 주재 중국 대사관은 28일 성명을 내고 "해당 만평은 중국에 대한 모욕이자 중국인의 마음을 상하게 하는 것"이라며 "언론 자유의 윤리적 경계를 넘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율란츠-포스텐과 만평가는 중국과 중국 국민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율란츠-포스텐 편집장은 이날 자사 홈페이지에 "우리는 중국의 상황을 비하하거나 조롱할 의도가 없다"며 "만평은 중국이 우한 폐렴과 싸우고 있다는 사실을 한눈에 보여준다"고 반박했다. 아울러 "우리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 것에 대해 사과할 수 없다"며 사과 요구를 거부했다.
 
이 매체는 2005년에도 이슬람 창시자인 무함마드 풍자 만평을 실어 이슬람권의 반발을 산 바 있다.

무슬림들은 당시 이 매체가 무슬림을 경멸하려 했다며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지만 덴마크 법원은 '경멸하려는 의도가 보이지 않는다'며 소송을 기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