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U-20 결승전, 종합경기장·월드컵경기장서 응원해요”

기사등록 2019/06/14 10:17:0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루블린(폴란드)=AP/뉴시스】이강인(앞)이 11일(이하 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대표팀은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해 15일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다툰다. 2019.06.12.

【제주=뉴시스】배상철 기자 = 제주도는 오는 16일 새벽 폴란드에서 열리는 한국과 우크라이나와의 국제축구연맹 U-20 월드컵 결승전을 도민들이 함께 관람할 수 있도록 대형전광판과 스크린을 설치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시는 종합경기장에서, 서귀포시는 월드컵경기장에 각각 마련된다.

아울러 행사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제주유나이티드 선수 사인볼 100개를 도민들에게 선물로 나눠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응원막대풍선과 치어리더 공연, 영화 관람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36년 만에 U-20 월드컵 4강 진출에 이어 결승까지 진출한 우리나라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한다”며 “이번 응원전이 제주의 축구 열기를 한층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교통과 소방, 의료 등 관련부서와 긴밀하게 협의해 안전관리 대책을 수립하고 종합운영부스를 설치하는 등 사건사고 없는 최상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bsc@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