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징계절차 중단해야"…법원에 가처분신청 낸다

기사등록 2019/01/10 17:43:2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1일 대검 징계위원회 예정…출석 불응
서울행정법원에 절차 중지 가처분 계획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수사관 김태우씨가 10일 오전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9.01.1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청와대 특별감찰반 근무 당시 각종 비위를 저질러 중징계를 요구받은 수사관 김태우씨가 법원에 징계 절차 중지를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씨 측 변호인단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서울행정법원에 징계절차 중지 가처분 신청을 낼 예정이다.

이와 함께 같은 날 오후 2시 예정된 대검찰청 징계위원회 소환에는 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변호인단은 지난 9일 기자회견을 열어 김씨는 공익제보자인데 징계를 하는 건 부당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변호인단은 "골프 접대를 표면적으로 내세웠지만 명분에 불과하다. 공익제보자 탄압 일환이다"며 "공직사회 부패를 바로잡는 게 검찰 특수수사의 가장 큰 목적인데, 스스로 징계하는 건 자살골 같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지난달 27일 김씨가 특감반 근무 당시 골프 접대를 받는 등 비위 행각을 확인해 해임 요구를 의결했다.

김씨 출석 여부와 관계없이 검찰은 예정된 징계위원회를 열어 김씨의 징계 여부 및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김씨는 이날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김씨 측은 자신이 고발당한 검찰 수사와 징계위원회에는 응하지 않되, 자유한국당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고발한 사건에는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hey1@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