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 김태우 수사 가이드라인 제시…특검법 오늘 발의"

기사등록 2019/01/10 14:53:1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바른미래당 속도 늦추면 독자 발의할 것"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1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19.01.10.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오제일 정윤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태우 수사관에 대한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며 10일 특검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태우 수사관 개인 문제다,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 가이드라인 아닌가"라며 "이제 특검 발의를 미룰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준비된 것을 발의하고 반드시 특검을 관철해서 내용의 시시비비를 가리겠다"라며 "국민들이 가지고 있는 의혹을 다 밝혀서 이 정권이 그동안 사찰한 것을 밝혀내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에 대해서는 용기 있는 폭로를 치기로 폄훼했다고 본다"라며 "대통령이 대통령 중심의 권위주의적 세계관이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신년사를 보면서 우리는 특검법을 오늘 안으로 발의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라며 "바른미래당과도 협의를 해보겠지만, 바른미래당이 속도를 늦춘다면 우리 법안을 독자적으로 발의하겠다"라고 알렸다.

나 원내대표는 신년사 전체 내용에 대해서도 "대한민국의 비상상황에 대해서 허심탄회한 반성이나 대안을 기대했는데 결국은 스스로 칭찬하는 공적조서만 내는 것 아니냐"라며 "새로운 내용 없이 그대로다. 마이웨이 신년사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kafka@newsis.com
yoon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