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교육청, 고교학점제 자체 계획 마련

기사등록 2018/07/09 16:20:3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전주=뉴시스】신동석 기자 = 전북도교육청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고교학점제 등과 관련 자체 계획을 세우기로 했다.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은 9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정부가 2022년 전면 시행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고교학점제와 이에 대한 토대가 되는 과목선택제와 관련해 전북교육청 자체 계획을 세우는 작업을 진행하라"고 주문했다.



김 교육감이 언급한 고교학점제는 대학처럼 학생들이 교과를 선택해서 수업을 듣는 방식인 ‘과목선택제’를 토대로 학점과 졸업을 연계하는 제도이다.



그는 "제도가 시행되기까지는 교사 확충 등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많겠지만 특히 학생들에게 빈 시간을 활용할 공간을 마련해주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며 "선진국 학생들을 보면 수업이 없는 시간에 가장 많이 모이는 곳이 도서관이지만 교육부의 종합대책에는 아직 그런 부분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이 많이 모일 도서관도 필요하고, 가볍게 스포츠활동을 할 수 있는 여건도 만들어줘야 한다"며 "그렇게 돼야만 진정한 의미의 과목선택제가 되는 것인만큼 교육부의 대책만 기다릴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나라 교육의 특징이 획일성 교육이고, 프루크루테스의 침대 교육이라는 말도 나온다"며 "이런 교육 시스템으로는 고교학점제, 과목선택제에 일일이 대응하기 어려운만큼 자체적인 연구검토를 통해 한발짝씩이라도 점진적으로 도입할 건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sds4968@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