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산디과, PVC 환경 디자인 공모전 대상

기사등록 2016/08/31 11:21:02 최종수정 2016/12/28 17:34:5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1
【경산=뉴시스】박준 기자 = 대구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학생들이 폐플라스틱(PVC)을 재활용한 디자인 작품으로 환경 디자인 공모전에서 대상(1위) 등 대거 입상했다.

 31일 대구대에 따르면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바이닐환경협회가 주관한 '2016 PVC 환경 디자인 공모전'은 PVC의 유용성과 자원순환성을 나타내는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제품 디자인을 발굴하기 위해 열렸다.

 '지속가능한(Sustainable)'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는 아이디어 제안과 제품디자인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예비심사와 설명회, 본 심사를 거쳐 최근 최종 수상작을 발표했다.

 이 대회에서 대구대 산업디자인학과의 이승한(29)씨는 아이디어 제안 부문에서 '폐PVC 파이프를 활용한 수목 보호판(PVC Tree Grilles)'으로 대상(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해 상장과 함께 1000만원의 상금을 수여받았다.

 이 작품은 여러 크기의 PVC 파이프를 일정한 길이로 잘라 그 조각을 수목 보호판 지지대로 활용, 다양한 패턴의 디자인을 연출할 수 있고 PVC 폐기물 감소에도 많은 도움을 주는 장점이 있다.

 같은 학과의 금현연(25·여)씨는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하고 식물을 기를 수 있는 지렁이 박스인 '순환형 지렁이 박스(Cycle Earthworm Box)'로 특별상을 수상했다.

associate_pic2
 이 작품은 PVC 부직포 파이프와 참숯 PVC 필터를 활용해 지렁이가 서식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화분에 수분 공급이 가능토록 순환 구조를 만든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외에도 대구대 산업디자인학과 재학생들은 특선 2명, 입선 5명이 입상했다.

 유상원 산업디자인학과장은 "대구대 산디과는 학생들이 공모전 참가를 통해 자신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동기부여할 수 있도록 지도하고 있다"며 "이번 대회에서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고루 좋은 성과를 거두게 돼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june@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