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영, 졌지만 잘 싸웠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