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이다빈, 값진 은메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