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우, 우승 트로피 들고 '활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