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 의혹' 해명하는 윤미향 당선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