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투수상 이영하, 동생과 함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