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일란, 워밍업 끝···연기재개 시동

기사등록 2017/06/19 11:11:4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신동립 기자 = 영화배우 선우일란(51)이 몸을 풀었다. 연극 데뷔작인 ‘산딸기 리턴즈’로 여전한 현역임을 알렸다.

영화 ‘어떤 그리움’ 이후 11년 만의 컴백작이다. 자신을 스타덤에 올린 영화 ‘산딸기 2’(1985)의 속편을 연극무대에서 소화해냈다.

서울 대학로 가든시어터에서 한 달 간의 일정을 마친 선우일란은 18일 “중장년 관객들이 휴먼코미디 연극을 지켜보며 향수에 젖는 모습에서 매회 큰 보람을 느꼈다”고 인사했다.

공연기간 노인 무료초청 이벤트도 호응을 누렸다. “영화 ‘산딸기’는 봤지만 연극관람은 처음인 분들이 많았다. 배우와 관객의 관계를 새삼 실감할 수 있었다.”

선우일란은 곧 TV로 활동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드라마에서는 ‘엄마’역이 절대부족한 상황이기도 하다.
associate_pic5


 reap@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