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 격려받고 기분 좋았는데 왜곡돼"…가게 주인이 해명

기사등록 2020/02/14 22:07:0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선의가 왜곡 전달…국민에 엉뚱한 오해 주고 있어"
"직원 근무 강도 약해져 편하겠다는 일상적 내용"
"다 기분 좋게 하루 보냈는데 난데없이 구설, 당혹"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을 찾아 한 커피숍에서 주문한 커피를 받고 있다. 2020.02.1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식당 측을 격려하며 "요새는 손님이 적으니까 편하시겠다"고 한 발언을 두고 논란이 커지자 14일 해당 음식점 사장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상점 주인이 아닌 직원의 근무 강도가 약해져 편하겠다는 일상적인 내용이었다'는 취지다.

신촌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오모씨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원래 페북을 안 하는데 선의가 왜곡되는 현상을 보고 마음이 아파 졸필이지만 글을 올려 본다"며 "기사의 내용 중 사실이 왜곡되게 전달되어 국민에게 엉뚱한 오해를 낳게 하고 있어 그 부분을 바로 잡으려고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오씨는 문제가 된 정 총리의 발언을 인용하며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다"는 말을 건넨 대상은 상점 주인인 자신이 아니라 당일 직원으로 근무한 종업원 '이모님'이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오씨는 "총리님에게 미리 직원들이 매장에 계신다고 말씀을 드렸고 그런 상황이 인지된 상태에서 총리께서는 코로나19 이후에 손님 상황을 이모님에게 물어보셨다"며 "그분이 직원이라는 것을 이미 파악하신 총리께서 '손님이 적으니 편하시겠네요'라는 말씀을 웃음을 띄우면서 농담조로 건네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모님이 '손님이 적더라도 직원들이 편한 게 아니고 마음이 불편합니다'고 했고 총리께서 '지금은 손님이 없으니 편하게 일하시고 손님이 많아지면 그때 사장을 도와 열심히 일하시라'고 격려를 했다"며 "격려를 받은 저나 저희 직원분이나 다 기분 좋게 하루를 보냈는데 난데없이 저희 매장과 총리께서 구설에 오르내리니 당혹스럽다"고 심경을 전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을 찾아 한 상점에서 샘플 핸드크림을 바르고 있다. 2020.02.13.            photo@newsis.com
이어 "기사를 내기 전에 매장의 대표인 저에게 팩트 체크를 하고 그런 말을 들었을 때 기분이 어땠냐는 사실 확인 하나만 했어도 해당 발언의 취지가 소상공인인 저에게 한 것이 아니라 그 곳에서 일하는 직원에게 근무 강도가 약해져서 편하겠다는 노동자 입장에서의 일상적인 내용이었다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었다"며 "그렇지 못하고 이렇게 많은 파장을 낳게 한 것은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이 왜곡된 부분에 대해서는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그는 "코로나 19로 가뜩이나 어려운 소상공인들과 민생경제를 살리시려 현장 방문을 하신 총리님의 일거수일투족이 사실이 왜곡되어 국민에게 전달되는 것은 바람직 못하다 생각된다"며 "사실이 왜곡돼 잘못 나간 부분에 대해서는 당사자의 한 사람으로서 기사를 정정해 주시면 감사하다"고 당부했다.

앞서 정 총리도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이날 있었던 총리실 출입기자 오찬 간담회에서 "식당 주인(관계자)이 친밀도를 표현하길래 반가워서 편하게 '지금 장사가 좀 안되더라도 곧 바빠질테니 편하게 생각하시라'는 뜻으로 농담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을 찾아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2.13.            photo@newsis.com

이석우 총리실 공보실장은 이메일 브리핑을 통해 "음식점에서 일하시는 안면 있던 60대 여성 종업원에게 반갑다며 하신 말씀"이라고 전했다. 정 총리가 구면이었던 해당 종업원과 격식 없이 인사를 나누는 과정에서 편하게 얘기하며 나온 발언이라는 것이다.


이 실장은 "이 과정을 지켜본 음식점 사장이 '손님이 많으면 육체적으로 힘이 드실 텐데 그런 측면에선 육체적으로 좀 편해진 건 아니냐는 뜻으로 말씀하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