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장관이 롯데 부회장에게 밝힌 '2000만 관광' 복안은

기사등록 2020/02/14 18:02:3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어드벤처 내에서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등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2.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올해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달성을 공언한 박양우 장관이 연초부터 불어닥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제대로 시작도 해보기 전에 위기를 맞았다.

그럼에도 박 장관은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목표를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히 14일에는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자신의 복안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날 오후 코로나19방역 대응체계 점검을 위해 롯데월드를 찾은 박 장관은 황 부회장을 만나 현 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대화의 초점은 자연스레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올해 외국인 관광객 2000만명 달성 여부로 흘러갔다.

포문은 황 부회장이 열었다. 그는 "어제 대통령께도 말씀드렸지만 올해 관광객 2000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미래경제연구소라고 저희 내부 경제연구소에서는 연말까지 가면 이게 절반 정도 될 것 같다고 한다"고 우려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최홍훈 롯데월드대표를 비롯한 롯데월드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현장 방역 체계 상황을 점검을 위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어드벤처를 둘러보고 있다. 2020.02.14. park7691@newsis.com
그러자 박 장관은 "제가 제일 절박한 상황"이라며 호응했다. 이어 "그럼에도 2000만 외국인 관광객은 절대 포기할 수 없다"며 "우리나라는 안전한 나라라고 계속 홍보를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이 내놓은 해법의 중요한 포인트는 올해 열릴 도쿄올림픽이었다. 올림픽을 잘만 이용하면 오히려 일본보다도 우리나라가 특수를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박 장관은 "실질적으로 올림픽이 열리면 그 해에는 평상시보다 (방문객이)별로 늘어나지 않는다. 비행기 잡기도 어렵고 무지하게 비싸다. 그 해에는 효과가 없고 다음해에 효과가 있기 마련"이라며 "잘만 하면 우리가 끼어들 수 있다. 그 기간 동안 일본에 비해 훨씬 싸지 않느냐"고 운을 뗐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어드벤처 내에서 황각규 롯데그룹 부회장 등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문화체육관광부 제공) 2020.2.14 photo@newsis.com
이어 "두 번째로는 국가대표 훈련장을 우리나라로 다 유인할 수 있다"며 "훈련기간에 벌써 1200여명인가 확보했는데 더 많이 하자는 것이다. 우리와 같은 시차이고 우리나라 시설들도 잘 갖춰져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일본은 방사능이다 뭐다 그런 게 있지만 한국은 그런 게 전혀 없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일본으로 거쳐가는 것뿐만 아니라 여기서 머물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밖에 중국과 일본 외에 동남아시아와 인도 등에 대한 관광수요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박 장관은 "사실 인도가 엄청나게 큰 시장"이라며 "현재까지는 많이 오지 않지만 앞으로 인도가 중요한 시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