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호주의 '중국인 입국 금지' 연장에 반발…"과민반응"

기사등록 2020/02/14 14:37:4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15일 종료 예정이었지만 '최소 1주일 연장' 발표
中 대사관 "깊은 유감, 소수의 국가만 그런 조치"

associate_pic4[베이징=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13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의 한 다리 위에 여행가방을 끌고 있는 여성이 마스크를 낀 채 서 있는 모습. 뒷편 전광판에 코로나19와 싸우자는 중국 정부의 홍보 문구가 쓰여 있다. 2020.02.14.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중국인의 입국 금지 기간을 늘린 호주의 결정에 중국이 반발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4일(현지시간) 중국이 호주를 향해 "극단적인 조치"라고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호주는 중국에서 오는 사람의 입국을 22일까지 막기로 했다. 이 조치는 애초 15일 종료할 예정이었지만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중국을 거친 방문객의 입국이 최소 1주일 더 제한된다고 발표했다. 상황에 따라 22일 이후에도 입국을 금지할 수 있다는 의미다.

호주 주재 중국 대사관은 "깊은 유감과 불만"을 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오직 호주와 소수의 국가만이 그러한 극단적인 조치를 하고 있으며, 이는 과민반응"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은 가장 포괄적이고 엄격한 예방 및 통제 조치를 취했다. 이중 상당수는 국제건강규정과 세계보건기구(WHO)의 요구 사항보다 더 철저하다"고 강조했다.

대중국 경제 의존도가 큰 호주는 코로나19 사태로 특히 교육과 관광 부문에서 큰 영향을 받으리라고 예상된다. 호주 언론은 중국인 유학생 10만명이 통상 3월에 시작하는 대학 학기에 참여하지 못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조시 프리덴버그 호주 재무장관은 호주가 "중대한" 영향을 받고 있다고 경고했다.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중국 의존도가 큰 선진국이라고 SCMP는 전했다.

호주를 찾은 관광객 지출의 4분의 1을 중국인이 차지하고 있으며, 2018~2019년 중국인 약 150만명이 호주를 방문했다. 관광객 8명 중 1명이 중국인인 셈이다.

호주 관광업계 추산에 따르면 중국 관광객들은 매년 호주에서 80억달러(약 9조4000억원)를 썼으며, 중국인 입국 금지는 매달 호주 관광 업계에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손실이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는 50곳 넘는 국가나 영토가 코로나19를 이유로 중국인 여행을 제한하거나 비자 요건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강력한 동맹국인 호주는 최근 중국과 긴장 관계를 만들고 있다. 호주는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를 5G 네트워크에서 배제하고, 중국의 내정간섭을 막으려는 취지로 내정간섭 금지법을 통과시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