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6일 중수본 회의서 中유학생 관련 방침 최종 결정"

기사등록 2020/02/14 12:17:1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중국 유학생도 정부가 보호해야할 대상"
"집단생활로 교차감염 우려 최소화 필요"

associate_pic4[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이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브리핑 하고 있다. 2020.02.14. ppkjm@newsis.com
[서울·세종=뉴시스] 김성진 김진아 이기상 기자 = 정부가 오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통해 중국인 유학생 입국 관련 방침을 최종 결정한다고 밝혔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겸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부본부장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춘절 연휴 기간이 끝나) 중국 유학생 귀국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날 중수본 회의에서  "중국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고 춘절 연휴 기간이 끝나 중국 유학생과 노동자들의 대규모 이동이 예상된다"며 "유학생 관리와 사업장 내 방역, 우한 교민 퇴소 및 방역 등 정부 대책을 논의하고 점검하겠다"고 했다.

김 차관은 중국 유학생 입국에 대해 "학교가 집단적 생활을 하게 되고, 특히 일반적인 학교 강의나 생활시설 통해 감염 우려가 있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실현 가능하면서도 효과적 수단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본적으로 중국에서 들어오는 학생들도 정부로서는 보호해야하는 대상"이라며 "중국에서 한국 유학을 결심한 이들은 우리나라의 미래 가치에 대해 인정하고 결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국내에 머물면서 질병에 대한 조치를 이해하고, 어떻게 지원할지에 대한 고민이 우선 필요하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4[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14.ppkjm@newsis.com
김 차관은 "특히 유학생들이기 때문에 단체생활을 할 가능성이 높다"며 "생활과정에서의 교차감염이 혹시라도 발생할 우려를 최소화하는 조치가 필요해 여러가지 고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입국한 학생들은 조치 후 특별입국절차 통해, 또 자가진단 앱(app)을 통해 스스로 관리하는 것을 지원하고 필요한 정보도 교육부와 학교 당국을 통해 제공하는 방안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전날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관련 지자체와 만났다며, "그 이전에도 대학의 책임 있는 사람들과 중국 유학생을 어떻게 잘 보호할 것이냐"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그는 "(사회부총리와 지자체 및 대학 관계자들의 만남에서) 혹시 있을 수 있는 위험을 어떻게 최소화할 것이냐 하는 구체적인 방안에 대한 논의와 사전적인 대비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hummingbird@newsis.com, wakeup@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