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찾은 정세균 총리 "우한 폐렴 제대로 검역하라"

기사등록 2020/01/24 12:11:1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정세균, 2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찾아 검역 현황 점검
체온 측정, 건강상태 질문, 입국장 소독 등 업무 살펴
"인력이 부족하면 일이 소홀히 될 수 있어" 지적해

associate_pic4[인천공항=뉴시스] 박주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가 중국에서 급증하는 가운데 24일 오전 인천공항 고정 검역대에서 직원들이 열화상 모니터를 보고있다. 2020.01.24.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인천국제공항을 직접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역 상황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설 명절 연휴 첫날인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인천공항검역소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검역상황을 보고받았다.

그는 제1여객터미널 검역대에서의 체온측정 업무, 건강상태질문서를 받는 업무, 입국장 소독 업무 등 입국자 검역현장을 살펴봤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서울 용산구 서울역을 방문해 설 명절 철도 특별교통 대책 점검 후 코레일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0.01.23. photocdj@newsis.com
정 총리는 "인력이 부족하면 일이 소홀히 될 수 있으므로 필요한 조치를 적시에 취해 검역량이 많이 늘어나도 제대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는 "1호 환자와 오늘 아침에 확진된 환자의 사례를 볼 때 검역 체계가 잘 작동했다고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검역에 빈틈이 없도록 철저히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