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천성장애 의심' 생후 6개월 아들 살해한 30대 엄마 영장

기사등록 2020/01/23 08:31:2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창원=뉴시스] 강경국 기자 =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23일 자신의 아들이 선천성자애로 살아갈 것을 염려해 자고 있던 생후 6개월된 아들을 살해한 A(32·여)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후 9시30분께 자신의 주거지인 아파트에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후 이틀 뒤인 21일 경찰에 자수해 사건 전말을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생후 6개월된 아들이 병원에서 진단을 받는 과정에서 선천성장애가 우려돼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A씨가 산후 우울증세를 겪어 왔는지 여부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gkang@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