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안철수 귀국에 "모든 자유우파 세력 함께할 것"

기사등록 2020/01/19 16:20:3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안철수, 오후 인천국제공항 통해 귀국
황교안 연일 통합 러브콜 보내고 있어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여의도에 90년대생이 온다-86세대 기성정치에 도전하는 20대의 반란'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1.1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귀국하는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과 관련, "우리 자유우파,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추구하는 모든 정치세력과 함께 하겠다는 제 뜻은 변함이 없다"며 재차 구애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앙당사에서 열린 '여의도에 90년생이 온다' 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안 대표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란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야권 통합을 추진하며 중도를 상징하는 안 전 의원에게 러브콜을 연일 보내고 있다.

앞서 14일에도 안 전 의원의 귀국에 대해 "오시면 좋겠다. 한국당 대통합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며 "우파와 중도, 국민이 다 함께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후 4시40분께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한다. 지난 2018년 서울시장 선거 패배 뒤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같은 해 9월 출국한 지 1년 4개월여 만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