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타협의 정치 시급"…丁총리 "집권 후반기 성공으로"(종합)

기사등록 2020/01/14 16:34:2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저도 소통·타협 문제에서 자유롭지 않아…제게 부족한 부분"
"정세균 총리, 타협의 정치 적임자…통합·협치 꼭 이끌어달라"
정세균 총리 "공직자들 힘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하는 정부"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함께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01.14.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6선의 국회의원이고 국회의장도 하셨기 때문에 국회와도 야당과도 대화와 소통을 하면서 서로 협력하는 정치, 타협해 나가는 정치를 이루는 데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 총리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 자리에서 "우리 정치에서 다시 대화하고 타협, 소통하는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대통령인 저로서도 그런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다. 제게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총리의 그 역할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발간한 문답집 '대한민국이 묻는다'에서 "타협하는 것이 정치의 원칙이지만 그러나 원칙을 타협할 수는 없는 것"이라며 원칙과 타협에 대한 소신을 밝힌 바 있다. 타협에는 원칙이 있을 수 있어도, 원칙을 타협의 대상으로 삼을 수 없다는 것이다.

변호사 출신으로 원칙을 더 중요한 가치로 생각하는 대통령 본인은 타협에 익숙하지 않은 만큼 정 총리에게 국민 통합을 위해 협치와 타협을 각별히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총리는 국회에서 백봉신사상(白峰紳士賞)을 최다 수상하신 분이고 그런 만큼 아주 온화하고 신사다운, 여야 모두로부터 인정받고 있는 분"이라며 "통합의 정치와 협치 부분을 꼭 좀 이끌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어 "또 실물 경제인 출신이자, 산업부 장관도 역임하셨기 때문에 경제에 대한 식견이나 경륜도 아주 높다"며 "우리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점점 희망을 보여주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총리도 경제인과 더 많은 소통을 하면서, 측면에서 많이 지원해주시고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주시기를 당부드리겠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1.14. since1999@newsis.com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에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저를 믿어 주시고 중책을 맡겨 주신 것에 대해서 먼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꼭 제가 좋은 성과를 내서 거기에 보답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이 부족하지만, 제가 가진 경험이나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살리면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데 일조를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또 "정말 최선을 다해서 노력해보고 싶다"며 "아마 내각의 국무위원들이나 많은 공직자도 함께 힘을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하는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저는 확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 분 실장님들이나 청와대 여러분들께서도 잘 도와주시고, 자주 소통하면서 우리가 힘을 모아서 꼭 성공하는 정부가 될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