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피해 여성 추가 공개" 예고속 김건모측 "법적 대응"

기사등록 2019/12/10 16:30:3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기자가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가수 김건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A로부터 제보를 받고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건모 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법정대응을 예고했다. 2019.12.09.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에 따른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법률대리인인 강용석 변호사를 통해 9일 서울중앙지검에 김건모에 대한 강간혐의 고소장을 제출한 A는 같은 날 오후 공개된 강 변호사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김건모가 진정성 있는 사과를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돈을 바란 적은 단 한번도 없었다는 A는 "김건모를 두 번 다시 방송에서 안 봤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강 변호사에 따르면 A는 지난 2016년 김건모로부터 강간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경황이 없었다. 잊어보려고 노력을 했다. 아직 창창한 나이고 미래에 좋은 사람을 만나 결혼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해서 고소할 용기가 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런데 사정을 모르는 가족들이 김건모가 출연하는 SBS TV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를 보며 즐거워하더라면서 "날 강간할 때 입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김건모가) 입고 나오는 걸 보고 괴로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associate_pic5
강 변호사는 10일 오후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김건모로부터 피해를 입은 여성의 내용을 추가로 공개하겠다고 예고했다. 한편에서는 최근 포털사이트, 소셜 미디어 등에 김건모 관련 부정적 이슈로 점철되는 것에 대해 피로감을 호소하고 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날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다룬 YTN 뉴스에 출연, "강요를 입증할만한 증거가 있는지를 확인해봐야 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성폭행 피해는 시간이 흐른 뒤 트라우마를 유발할 수 있다. 그로 인한 상처가 장기간 지속될 수 있다"고 했다.

김건모 측은 예고한 대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변호사를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돌고 있는 투어 일정도 예정대로 소화하겠다고 했다. 김건모 측은 따로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