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수능 수학 어려웠다…만점자 15명 나와(종합)

기사등록 2019/12/03 11:51:19 최종수정 2019/12/03 14:59:3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평가원장, 오늘 세종에서 2020학년도 수능채점 결과 발표
1등급 표준점수 국어 131점…수학 가형 128점·나형 135점
국어, 전년 대비 떨어진 반면 수학은 각각 2점·5점씩 올라
올해 전 과목 수능 만점자 15명…재학생 13명·졸업생 2명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수능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3일 2020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표준점수는 자신의 원점수가 평균으로부터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점수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전년대비 수학영역 난이도가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능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은 3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수능에는 48만4737명이 응시했다. 재학생은 34만7765명, 졸업생은 13만6972명이다.

국어영역에서 1등급과 2등급을 구분하는 표준점수는 131점이었다. 지난해 132점보다는 1점 하락했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초고난도 문항을 줄여 난이도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수학에서는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가형의 1등급 구분 점수가 128점, 인문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나형의 1등급 구분 점수가 135점이었다.

지난해 수능에서 수학 가형의 1등급 구분점수는 126점, 나형은 130점이었다.

표준점수는 자신의 원점수가 평균으로부터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를 알 수 있는 점수다. 영역별, 과목별 난이도 차이를 감안해 상대적인 성취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 계산한다. 시험이 어렵게 출제돼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가 높고 문제가 쉬워 평균이 높게 형성되면 표준점수는 낮아진다.

성 원장은 "초고난도 문항을 줄이는 대신 고난도 문항 비율이 높아지다보니 인문계열 학생들이 어려움을 느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은 90점 이상을 확보하면 1등급이다. 올해 1등급을 확보한 수험생은 3만5796명으로 전체 응시자의 7.43%다. 지난해엔 2만7942명, 5.30%만의 수험생이 1등급을 충족했었다.

필수응시 영역인 한국사는 1등급자가 20.32%, 2등급자가 17.83%, 3등급자가 18.43%다. 교육당국은 역사에 대한 기본소양 함양이라는 목적 하에 한국사 시험을 평이한 난이도로 출제하고 있다.

사회탐구에서 1등급 구분점수가 가장 높은 영역은 경제로, 68점이었다. 이어 동아시아사 67점, 한국지리 66점, 법과 정치 65점, 생활과윤리·세계 지리·사회문화 64점, 세계사 63점, 윤리와 사상 62점 순이었다.

과학탐구에서는 물리Ⅱ의 1등급 구분점수가 68점으로 최고점이었다. 화학Ⅱ도 1등급 구분점수가 67점에 달했다. 생명과학Ⅱ 64점, 지구과학Ⅱ 65점 순이다. 과학탐구Ⅰ 중에서는 지구과학이 67점으로 가장 높은 표준점수를 기록했고 생명과학 66점, 물리·화학 각각 64점이었다.

평가원이 지난해 수능 성적을 토대로 분석을 한 결과 국어에서는 여학생의 점수 100.9점, 남학생은 99.1점으로 여학생이 소폭 높았고 수학 가형에서는 남학생의 점수가 100.5점으로 여학생 99.2점 보다 높았다. 수학 나형은 남녀가 100.0점으로 동일한 성적을 보였다.

남녀공학 학생들의 표준점수가 국어 96.1점, 수학 가형 96.0점, 수학 나형 97.6점으로 가장 낮았다. 국어와 수학 나형에서는 여고 수험생이 각각 100.5점을 확보해 가장 높았고 남고는 수학 가형에서 99.4점으로 점수가 높았다.

재학생과 졸업생의 점수 차는 전 영역에서 졸업생의 성적이 높았다. 졸업생은 국어 109.6점, 수학 가형 106.6점, 수학 나형 107.6점을 확보한 반면 재학생은 각각 97.1점, 97.2점, 98.3점에 그쳤다.

단 올해 수능 전 과목 만점자 15명 중 재학생은 13명, 졸업생은 2명이었다.

학교유형별로는 공립보다 사립, 학교소재지별로는 지역보다 대도시 수험생 성적이 더 높게 나타났다.

올해 수능 성적통지표는 오는 4일 오전 9시 수험생들에게 개인별로 제공된다.

성 원장은 "앞으로도 평가원은 학교 현장과 국민의 의견에 귀 기울이고 제도적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면밀히 검토해 합리적 방안을 찾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