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문화재단, 원로 미술가 초대전 '은빛 나래' 개최

기사등록 2019/12/03 11:45:0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지역 내 원로 작가 30명 참여

associate_pic4고양 원로작가 초대전 '은빛 나래' 포스터
【고양=뉴시스】송주현 기자 = 경기 고양문화재단은 한평생 창작 활동에 전념해 온 65세 이상 고양지역의 원로 미술가들의 초대전 '은빛 나래'를 오는 13일부터 내년 2월 2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에서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고양시에는 국내외 미술계에서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활동을 펼친 저명한 화가들을 포함, 수많은 전문 미술인들이 거주하며 활약하고 있다.

재단은 작품 활동에 전념해 온 원로 미술가들이 후학들에게 귀감이 되고 각계각층의 원로들에게 희망이 되기를 바라는 뜻을 담아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

전시에서는 기존 회화의 틀을 벗어나 독창적인 방식으로 물감과 마포를 이용해 단색화를 세계에 알린 하종현, 보리밭 그림으로 한국 채색화의 전통을 계승 및 발전시킨 이숙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또 김종옥, 김경옥, 이종환, 황정자, 이경수, 조초자, 최구자 등 총 30명에 달하는 참여 작가들의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관람료는 일반 5000원, 24세 이하 청소년 4000원, 고양시민 및 특별 할인 3000원, 65세 이상은 무료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