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독점 문제 '겨울왕국2', 할리우드 매체도 관심

기사등록 2019/12/03 11:25:18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영화 '겨울왕국2' (사진=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제공)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2'의 한국에서의 스크린 독점 논란을 미국 할리우드 매체도 주목했다.

미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는 2일(현지시간)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겨울왕국2'가 국내 상영관 대부분을 독점하고 있다는 이유로 지난 1일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를 검찰에 고발했다"며 "디즈니의 스크린 독점이 소비자 선택권을 침해했는지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지난달 21일 개봉한 겨울왕국2는 스크린 점유율 88%에 같은달 23일 기준 상영횟수 1만6220회를 기록하고 있다"며 "한국 영화관 사상 최고 상영횟수 기록을 갈아치우는 등 국내 430개 극장에서 상영 중이고, 전국의 스크린 10개 중 9개를 차지하고 있다. 공정거래법상 시장지배적지위의 남용금지, 불공정거래행위의 금지, 시장지배적사업자의 추정의 1개 사업자가 5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는 독과점 금지법(위반)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또 할리우드 리포터, 포브스 등 외신들은 "'겨울왕국2' 개봉이 북미 추수감사절을 겨낭하면서 유리한 출발을 했다"며 "북미 추수감사절 연휴(11월27일~12월1일) 동안 1억2374만 달러(약 1469억원)의 흥행수익을 거둬들이며 '북미 추수감사절 흥행 기록을 경신했다"고 했다.

애니메이션 사상 최초로 천만 관객 돌파에 성공한 '겨울왕국'(2014)의 속편이다. 숨겨진 과거의 비밀과 새로운 운명을 찾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엘사와 안나의 이야기다. '겨울왕국'의 크리스 벅, 제니퍼 리 감독 등 오리지널 제작진이 모두 합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