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원내대표직 박탈 공문에 "정당이 개입한 전례 없어"

기사등록 2019/12/03 10:30:27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윤리위원회 조치는 법률적·실효적 효과 없다"
"국회의장과도 통화…임재훈 역할 제대로 하라"
"오늘 유재수 사건 등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72차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윤리위 지명을 받은 이동섭 의원.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는 지난 2일 오신환 원내대표에 대한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의결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오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이 박탈되었고, 권한대행은 원내수석부대표인 이동섭 의원으로 되었고 밝혔다. 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문희상 국회의장 등을 향해 오신환 원내대표의 직위가 박탈됐다며 공문을 발송했다. 2019.12.03.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3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원내대표 권한대행을 원내수석부대표인 이동섭 의원으로 결정한 것에 대해 "국회는 국회법 절차에 따라하는 것"이라며 "정당이 개입해서 국회운영에 '감 놔라 배 놔라' 한 전례가 없어서 전혀 성립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손학규 대표의 윤리위 조치는 법률적, 실효적 효과가 없다는 것이 입증돼 더 이상 논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어제 국회의장과도 통화했고 각 당 원내대표들과도 통화했다"며 "당대표 직인으로 국회 운영과 관련해서 할 수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임재훈 사무총장은 제대로 역할 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국회 상황에 대해서는 "오늘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측을 설득하고 길을 만들어보겠다"면서도 "민주당은 예산안도 기형적인 국회운영으로, 4+1이라는 (협의체로) 듣도 보도 못한 (의결 정족수) 150명을 만들어서 통과시키겠다는데 민주당은 (기형적) 국회운영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유재수 사건, 울산 시장 사건 그리고 우리들 병원 포함해서 여러 가지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사건들이 많다"며 "검찰 수사와 별개로 오늘 중으로 준비해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미래당 회의실에서 열린 제72차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뒤로는 원내대표 권한대행으로 지명된 이동섭 의원.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는 지난 2일 오신환 원내대표에 대한 당원권 정지 1년 징계를 의결하고 당헌당규에 따라 오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이 박탈되었고, 권한대행은 원내수석부대표인 이동섭 의원으로 되었고 밝혔다. 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지난 2일 문희상 국회의장 등을 향해 오신환 원내대표의 직위가 박탈됐다며 공문을 발송했다. 2019.12.03. kmx1105@newsis.com

한국당과 함께 제출하느냐는 질문에는 "저희 숫자만으로 (요건이) 안 되니 한국당과 같이 하겠다"고 답했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의 지역구와 비례대표 의석 수에 대해서는 "논의해서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수준으로 했으면 좋겠다"며 "한국당이 준연동형 비례제 선거법을 받아들인다면 숫자 조정은 불가피하고 숫자를 제시해서 중재가 안 되는 것보다는 길 열어놓는 것이 합의안 도움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 2일 입장문을 통해 "바른미래당 당헌·당규에 따라 오신환 원내대표의 원내대표직이 박탈됐고 당규 24조 2항에 의해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원내수석부대표인 이동섭의원으로 되었음을 통보하는 바"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