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4년만에 발롱도르 탈환…호날두 넘어 6회 역대최다

기사등록 2019/12/03 09:17:0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손흥민은 역대 아시아 선수 최고 22위

associate_pic4[파리=AP/뉴시스]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샤틀레 극장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올 한해 유럽 무대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메시는 2009, 2010, 2011, 2012, 2015년 이후 4년 만에 발롱도르를 다시 품에 안으며 5번 수상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제치고 최다 수상자가 됐다. 2019.12.03.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올해 발롱도르의 주인공은 예상대로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였다.

메시는 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결정됐다.

2015년을 끝으로 이 상과 좀처럼 연을 맺지 못했던 메시는 4년 만에 발롱도르를 되찾는데 성공했다. 통산 6번째(2009년·2010년·2011년·2012년·2015년·2019년) 수상으로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5회)를 밀어내고 역대 최다 수상자로 우뚝 섰다.

메시는 2018~2019시즌 50경기에서 51골을 넣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와 스페인 슈퍼컵에서는 FC바르셀로나를 우승으로 이끌었고, 4강 탈락으로 아쉬움을 남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는 12골로 득점왕에 올랐다.
associate_pic4[파리=AP/뉴시스]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2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샤틀레 극장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자신의 6개의 골든볼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메시는 올 한해 유럽 무대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받아 2009, 2010, 2011, 2012, 2015년 이후 4년 만에 발롱도르를 다시 품에 안으며 5번 수상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제치고 최다 수상자가 됐다. 2019.12.03.
메시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선정하는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드 올해의 선수에 이어 발롱도르까지 거머쥐면서 세계 최고의 축구 선수임을 입증했다.

메시는 "나에게 투표한 분들께 고마움을 전한다. 덕분에 수상의 영예를 누릴 수 있었다. 팀 동료들에게도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몇 년 전 첫 발롱도르를 받았을 때는 아무 생각이 안 들었는데 6번째인 지금은 또 다른 느낌"이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2위는 리버풀(잉글랜드)를 유럽 정상에 올려둔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에게 돌아갔다. 호날두는 메시와 판 다이크에 밀려 3위에 머물렀다. 손흥민(토트넘)은 역대 아시아 선수 중 가장 높은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