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야당과의 협치 내각, 희망의 끈 놓지 않겠다"

기사등록 2019/11/11 17:21:1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개각, 어느 선까지 변화 있을지 섣부르게 말 못해"
"시급한 현안도 여야정협의체서 지혜 모을 수 있어"
"후반기 국정 운영, 일관성 갖고 흔들림 없이 가겠다"
"김정은 방한, 실무적 준비는 하지만 드릴 말은 없다"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 안호균 홍지은 기자 = 청와대는 11일 탕평 인사와 협치 내각 구성을 위한 노력을 앞으로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야당과의 협치 내각 구성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실제로 그런 제안(야권 인사에 대한 입각 제의)이 있었지만 이뤄지지는 않았다. 그렇다고 해서 그것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전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지금까지 전현직 야당 국회의원 여러분에게 입각서부터 다양한 제안도 해왔었다. (탕평 인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갖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연말·연초 개각 가능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어제 노 실장도 말했지만 본인의 의지와 당에서의 요청, 두 가지가 맞물려야 하기 때문에 어떤 분, 어느 선까지 변화가 있을지 말씀드리는 것은 굉장히 섣부른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대표와의 만찬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복원에 대해 얘기했다. 예산안, 선거법, 검찰개혁법 등 부의 시점이 얼마 안 남은 사안도 국정상설협의체로 풀어가자는 것인가. 아니면 임기 후반기에 (여야가) 차근차근 해결해보자는 원론적인 차원의 이야기인가'라는 질문에는 "두가지 다 해당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당장 풀어야할 현안에 대해서도 같이 머리를 맞대서 지혜를 만들 수 있다면 마다할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물론 올해 안에 해결해야할 큰 덩어리가 있지만 그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서 앞으로도 여야정 협의체가 필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이 오늘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집권 후반기 각오를 이야기했는데 어떤 점에 주안점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일관성을 갖고 흔들림 없이 가겠다는 얘기를 하셨다"며 "일관성 없이 '갈지자' 행보를 하는 것이 가장 안좋은 상황인 것 같다. 흔들림 없이 혁신·포용·공정·평화의 길을 담대하게 나아가 반드시 성공시켜 나가겠다는 의지가 읽힌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하는 방안은 여전히 유효한가'라는 질문을 받고 "실무를 보는 사람은 아마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아직 가시적으로 드릴 수 있을 만한 말은 없다"고 밝혔다.


ahk@newsis.com, rediu@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