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 즉위 의식 '철통 경계'…경찰 2만6000명 동원

기사등록 2019/10/22 09:38:19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도쿄 경시청, 다른 지역서 경찰 파견 받아
의식 치러지는 '고쿄'는 황궁경찰 900명이 경비
해외 인사들 묵는 호텔 주변도 순찰 강화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나루히토(德仁) 일왕이 22일 오전 8시를 넘어 차량에 탑승해 거처인 아카사카 고쇼(赤坂御所)를 출발하고 있다. 9시부터 시작되는 의식을 치르기 위해 도쿄 고쿄(皇居) 내 규츄산덴(宮中三殿)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은 NHK 갈무리. 2019.10.22.
【서울=뉴시스】김예진 기자 = 22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나루히토(德仁) 즉위 의식이 열리는 가운데 경계 태세가 삼엄하다. 도쿄 경시청은 경찰 2만 6000명을 동원헸다. 20년 만에 최고경비본부도 설치되는 등 최고 수준 경계 태세를 보이고 있다.

22일 니혼게이자이 신문, 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도쿄 도내를 경비하는 데 경찰 약 2만 6000명이 동원됐다.

도쿄도의 경찰기관 도쿄 경시청은 다른 현(県)에서 특별파견부대 5500명 불러 총 2만 3500명의 경찰이 도쿄 내 경계에 나선다. 황궁을 지키는 황궁경찰 900명은 일왕의 거처이자, 즉위 의식이 거행되는 고쿄(皇居)를 지킨다. 해외 축하 대표들이 속속 도착하고 있는 나리타(成田) 공항은 지바(千葉)현 경찰 약 1400명이 경비에 나선다.

경시청은 22일 도쿄에 '최고경비본부'도 설치했다. 경시청의 수장 경시총감이 이끄는 최고경비본부가 설치되는 것은 지난 1999년 전일본공수(ANA) 항공기가 공중 납치돼 기장이 살해된 사건 이후 20년 만에 처음이다.

경시청은 국가 중요 시설과 국내 외 요인들이 숙박하는 호텔 주변의 순찰을 강화한다. 유사시에 대비해 기관단총을 소지한 긴급시초대응부대(ERT)가 항시 대기한다. 무인항공기대처부대(IDT)는 전파로 비행을 방해하는 방해 장치를 활용해 무인항공기(드론) 대응에 나선다.

대규모 교통 통제는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자정까지 계속된다. 23일에는 정오부터 오후 11시까지 통제된다. 도쿄 내 여러 고속도로 노선에 대해서도 통행을 금지한다.

전일본공수(ANA)와 일본항공(JAL)은 지난 21일 총 36편의 '계획 결항'을 실시하기도 했다. 나리타, 하네다(羽田) 공항에 각국 대표들이 잇따라 도착하고 있어 공항 혼잡을 피하기 위해서다. 주요 인사들의 귀국을 배려해 24일에도 같은 규모로 계획 결항을 실시한다.

전 일왕인 아키히토(明仁) 상왕 즉위 의식이 있던 당일에는 도쿄 내에서 박격포탄을 쏘는 등 34건의 게릴라형 테러가 발생한 바 있어 경시청은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특히 22일 오전 6시께에도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고속도로에 위치한 지요다터널에서 검은 연기가 피어올라 경시청이 긴장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시청에 따르면 검은 연기는 터널을 주행하던 트레일러에서 발생했다고 NHK는 전했다. 운전자는 40대 남성으로 “타이어가 펑크나 불이 났다”고 밝혔다. 경시청은 테러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고 조사 중이다.

이날 오후 1시 나루히토 일왕은 즉위를 대내외에 선언하기 위한 소쿠이레이세이덴노기(即位礼正殿の儀) 의식을 치른다. 각계 대표와 외국 원수 등 국내외 총 2000여명이 참석한다. 오후 7시 20분부터는 축하 연회인 교엔노기(饗宴の儀)를 주최한다.

aci27@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