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알릴레오 논란' 유감표명…"언론유출? 사실아냐"

기사등록 2019/10/10 16:27:18 최종수정 2019/10/10 16:35:0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유시민-김경록 '알릴레오' 인터뷰 논란
검찰 "객관적 사실과 다른 주장 제기돼"
유시민, 전문 공개…'편파' 지적 대응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지난 8일 공개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캡쳐.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의 자산을 관리해 온 증권사 직원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의 인터뷰가 공개된 가운데 검찰이 "객관적 사실과 다른 내용이 퍼지고 있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 장관 관련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정상적인 수사 진행에 장애가 발생할 정도로 객관적 사실과 다른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유 이사장은 지난 8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2'를 통해서 김씨와의 인터뷰를 일부 공개했다. 유 이사장은 김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공영방송 KBS와 검찰이 실시간으로 정보를 주고받는다는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달 유튜브를 통해서 정 교수의 PC 무단 반출 의혹에 대해서 '검찰이 압수수색해서 장난칠 경우를 대비한 것'이라거나 조 장관 관련 수사를 두고 '위헌적 쿠데타나 마찬가지'라는 등의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서울서부지검에 유 이사장을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이에 검찰은 객관적으로 사실과 다른 주장이 계속되고 있다며 유감스럽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팀을 포함해 검찰이 해당 녹취록을 특정 언론에 유출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 이사장에 대한 고발장이 접수돼 있는 건 사실"이라며 "고발장이 접수돼 있는 분이 여러 매체를 통해서 객관적으로 사실과 다른 부분의 주장을 계속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스러운 면이 없잖아 있다"고 밝혔다.

인터뷰가 공개된 직후 김씨를 불러 '심야 조사'를 했다는 정치권 지적에 대해서는 "이미 오전에 소환 일정을 조율했다"며 "검찰은 가급적 오전에 출석할 것을 요청했으나, 김씨 측에서 개인적인 이유로 저녁께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5
조사 시기는 김씨 측의 요청에 따라 정해졌다는 취지다. 검찰은 조사 내용에 대해서도 김씨가 정 교수에게 노트북을 전달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였다고 앞서 밝힌 바 있다.

검찰은 김씨 소환 조사가 유 이사장의 방송과는 관계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씨가 증거인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피의자 신분인 만큼 조사 필요성이 있으면 조사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오보 방지 차원,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 검찰도 최소한의 공보를 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사 절차 진행을 통해서 사실관계를 빨리 확정 지어야 하는데, 절차 진행에 장애가 생기지 않을까 하는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유 이사장은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김씨와의 인터뷰 내용 전문을 공개했다. 아울러 김씨가 '인터뷰 내용에 후회 없다. 편집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고 보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메시지도 함께 공개하며 '편파 편집' 논란에 대응했다.


naun@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