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美의 자국관료 비자제한에 "내정간섭 중단하라"

기사등록 2019/10/09 22:28:4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중국, 확고한 조치 이어갈 것"

associate_pic5
【서울=뉴시스】문예성 기자 = 미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인권 문제와 관련해 중국 기업과 기관을 제재한 데 이어 중국 관료 및 그 가족들에 대한 비자 발급까지 제한하자 중국 외교부가 ‘내정간섭’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9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신장 문제는 순수 중국 내정“이라면서 ”그 어떤 국가도 간섭할 권한이 없고, 신장 자치구에는 미국 측이 주장하는 인권문제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겅 대변인은 “미국이 여러 핑계로 중국 기관과 인원에 제한을 가하는 것은 국제 관계법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아울러 이는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으로, 우리는 이를 단호히 반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미국은 사실을 왜곡하고 중국을 제멋대로 모욕했다”면서 “미국의 이런 수법은 주권과 안보를 수호하고 사회의 안정적인 발전을 유지하려는 중국 정부와 국민들의 의지를 흔들 수 없고, 헛수고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이 잘못을 시정하고 관련 결정을 철회하며 내정간섭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겅 대변인은 또 “중국은 계속해서 확고한 조치를 이어갈 것"이라며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 이익을 단호히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제재 조치가 10일에 재개될 미중 고위급 무역 협상에 영향을 줄 것인지라는 질문에는 직접적인 답변을 하지 않고 "류허 부총리는 미국의 초청을 받아 곧 미국을 방문해 고위급 무역 협상을 개최할 예정이며, 우리는 미국이 중국과 함께 노력해 상호 존중과 평등의 기초에서 협상이 적극적인 성과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또 미국의 비자 제한에 맞서 중국 역시 미국 인사들에 대한 비자 제한 조치를 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관련 상황에 대해서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8일(현지시간)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위구르족 등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억압을 끝내야 한다며 이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에게 비자 발급 제한 조치를 실행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비자 제한이 중국 정부 관리들과 공산당 간부 및 그들의 가족에 적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중국 테러 척결을 주관하는 기관인 국가반테러판공실도 성명을 통해 미국 측이 잘못된 조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판공실은 “미국 측의 조치에 우리는 강력한 반대를 표하다”면서 “미국 측은 관련 조치를 즉각 중단하고, 중국 내정에 대한 간섭을 멈추라”고 밝혔다.

sophis731@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