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일본에 안내서 1만부 기증···오늘은 한글날

기사등록 2019/10/09 11:18:0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송혜교
【서울=뉴시스】최지윤 기자 = 탤런트 송혜교가 한글날을 맞아 일본에 안내서를 기증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9일 "오늘은 한글창제 및 반포를 기념하는 한글날"이라며 "이날을 기념해 송혜교씨와 함께 진행하는 전 세계 한국 역사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 기증을 또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올해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인 역사적인 해"라며 "새로운 곳에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지금까지 해왔던 곳에 부족하지 않도록 리필하는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중국 상해의 윤봉길 기념관부터 시작한 리필 프로젝트를, 이번 한글날에는 일본 우토로 마을에 1만부를 또 기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4송혜교와 서경덕 교수가 일본 우토로 마을에 기증한 안내서 ⓒ인스타그램
서 교수는 또 "상해 윤봉길 기념관에 첫 기증 후 그리고 리필한 후 만난 관계자가 '두분 덕분에 한국인 방문자가 많이 늘었고, 한국어 뿐만 아니라 중국어까지 함께 안내서에 넣어줘 윤 의사의 업적을 알리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했다. 참 반가운 소식이었고, 혜교씨도 기뻐했다. 이번에 1만부를 더 기증한 안내서가 우토로 마을이 잊혀 지지 않고 한국과 일본에서 관심을 받는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8년 전 혜교씨와 처음으로 의기투합해 시작한 일이 벌써 전 세계 독립운동 유적지 17곳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게 됐다. 뉴욕 현대미술관, 토론토 박물관 등에도 꾸준히 한글 안내서를 제공했는데 앞으로 더 많은 곳에 기증하도록 노력하겠다. '기획 서경덕, 후원 송혜교'의 콜라보는 앞으로도 계속 된다. 최근 혜교씨와 전 세계에 퍼져있는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하더라도 한글 안내서를 다 기증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약속했다. 늘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plain@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