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군민 뿔났다”…27사단 해체 궐기대회

기사등록 2019/10/08 13:18:1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용화축전 개막에 앞서 군민 3000명 궐기대회
민속대회와 체육경기 통해 군민 의지 하나로 결집

associate_pic4【화천=뉴시스】한윤식 기자 = 8일 강원 화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7사단 해체반대 총 궐기대회에서 이화원 화천군노인회장 해체 철회 촉구 및 국방개혁 2.0 계획을 규탄하고 있다. 2019.10.08. nssysh@newsis.com

【춘천=뉴시스】한윤식 기자 = 국방개혁 2·0 일환으로 육군 27사단 해체가 본격화되자 강원 화천 지역주민들이 즉각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강원 화천군 육군 27사단 해체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8일 화천종합운동장에서 제35회 용화축전 개막식에 앞서 27사단 해체반대 총 궐기대회를 열고 해체 철회를 촉구했다.

이날 용화축전은 친목도모와 화합 분위기가 가득했던 예년과 달리 27사단 해체라는 위기 극복을 위해 힘을 모으자는 결기가 넘쳤다.

associate_pic5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각 읍·면 선수단 입장에 이어 27사단 해체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류희상 화천군의원)가 주도하는 총 궐기대회가 진행됐다.

각 읍·면 선수단 3000여 명은 머리띠와 현수막 등으로 부대 해체 철회, 일방적 국방개혁 중단,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을 요구했다.

군민들은 “70년 희생이 겨우 27사단 해체냐”며 “아무 대책 없이 장병 6800여 명이 하루 아침에 줄어든다면, 지역경제가 회복불능 상황에 빠지게 될 것이 불보듯 뻔하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5

궐기대회를 마친 군민들은 민속대회와 체육경기를 통해 함께 땀을 흘리며 화합을 다졌다.

이날 제35회 용화축전에서는  2019 화천군민의 상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식도 열렸다.

올해 군민의 상 선행모범 부문에서는 결혼이민여성인 에반젤린엘파조(54·여)씨가 평소 지역사회 봉사에 앞장선 공로로 수상자로 결정됐다.

associate_pic5

소득증대 부문에서는 노기현(59) 화천군농업인단체협의회장이, 학술체육 부문에서는 최진구(56) 화천군 족구협회장이 수상했다.

문화예술 부문에서는 화천토마토축제의 명콤비 MC인 박동원(50)씨와 정이로운(34·여)씨가 공동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수복 이후 화천군은 국방개혁과 27사단 해체라는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며 “우리 화천군민들의 마음이 하나로 모아진다면, 과거에도 그러했듯이 지금의 위기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nssys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