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기부' 카드 꺼낸 조국…돈으로 사퇴여론 잠재울까

기사등록 2019/08/23 16:03:46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사모펀드·웅동학원 사회 기부키로
논문의혹 입장표명 질문엔 무응답
딸 의혹은 여전…규탄 집회시위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에서 펀드 사회 기부 등에 대해 입장 발표를 마치고 인사하고 있다. 2019.08.23.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오제일 김재환 기자 =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사퇴 여론 압박이 고조되면서 재산 환원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며 정면 돌파 입장을 명확히 했다. 하지만 딸의 특혜 의혹에 대한 부정 여론이 들끓고 있는 만큼 상황 반전은 쉽지 않다는 평가가 여전하다.

23일 오후 조 후보자는 서울 종로구 적선동 인사청문회 준비사무실이 입주한 건물 로비에서 "가족 명의로 된 펀드를 공익법인에 기부하고 가족 모두가 웅동학원과 관련된 직함과 권한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불투명한 사모펀드 투자로 촉발된 재산 축적 과정에 대한 비판, 공익법인 재산인 웅동학원을 사유화하려 했다는 지적 등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연일 계속되는 의혹 제기와 이를 고리로 한 사퇴 여론을 잠재우기 위한 시도로도 풀이된다.

앞서 조 후보자의 동생이 웅동학원 소유의 땅을 담보로 14억원의 사채를 빌렸다는 의혹, 학교법인의 부채가 재무제표에 반영됐다는 해명이 거짓이라는 의혹 등이 제기된 바 있다. 조 후보자 동생 부부가 재산을 보전하기 위해 사기 소송을 벌였다는 의혹도 나온 바 있다. 

조 후보자가 사모펀드·웅동학원 재산 기부라는 강수를 뒀지만, 비판 여론이 잦아들지는 미지수다. 재산을 둘러싼 의혹뿐만 아니라 딸의 논문·인턴경력과 장학금 수령 특혜 등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고, 오히려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조 후보자에 대한 부정 평가 기류는 대학가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다.

딸이 입시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고려대에서는 이날 오후 '조국 후보자 딸의 고려대 입학과정에 대한 진상규명 촉구' 집회가 열린다. 조 후보자가 몸담고 있는 서울대에서도 같은날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가 진행된다.

이들은 조 후보자 딸이 한영외고에 다니던 시절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 인턴을 한 뒤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의학 영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을 문제 삼고 있다. 실제 연구에 참여하지 않고 이름을 올렸다는 의혹, 이런 스펙을 바탕으로 대학 입시 등에 혜택을 본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계속됐다.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UN인권이사회를 직접 참관하는 프로그램에 선발된 것을 두고도 뒷말이 나왔다. 당시 프로그램을 주관한 비영리단체 대표가 조 후보자의 동료인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고등학생 신분인 조 후보자 딸이 해당 프로그램의 지원 자격이 되지 않는데도 선발됐다는 의혹 제기가 꼬리를 이었다.

조 후보자는 오늘 재산 환원 관련 입장을 발표하면서 딸 의혹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딸 논문 의혹과 관련한 입장을 밝혀달라'는 기자들 질문에 답 없이 사무실로 걸음을 옮겼다.


kafka@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