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제 여교사 고3학생과 부적절한 관계…경찰 수사

기사등록 2019/08/20 11:17:42 최종수정 2019/08/20 11:38:24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5
【인천=뉴시스】정일형 기자 = 인천의 한 고등학교 기간제 여교사가 불법 과외를 한 남학생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인천 논현경찰서와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6월 인천의 모 고교 3학년 B군의 부모가 '(B군 소속 학교) 전직 기간제 30대 여교사가 자신의 아들과 과외공부를 하다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경찰에 접수했다.

B군의 부모는 이 고소장을 접수하기 전인 지난 5월 시교육청에 해당 사안을 상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교육청 조사 결과 30대 여교사는 지난해부터 이 학교 기간제 교사로 근무했다.

30대 여교사는 올초 재계약으로 이 학교에서 계속 기간제 교사로 근무하면서 B군을 상대로 불법 과외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30대 여교사는 지난 5월말부로 해당 학교에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다.

시교육청은 부모로부터 사안을 인지 후, 30대 여교사의 불법 과외 행위에 대해 서면 경고 처분을 내렸다.

교육청 관계자는 "30대 여교사가 재취직할 수 없도록 조치를 취하고 B군에 대해서는 치료와 법률적 지원을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것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jih@newsis.com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