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80% "학생 반일 운동 찬성"

기사등록 2019/08/14 16:36:52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경기도교육청 여론조사 결과
【수원=뉴시스】이승호 기자 =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8명은 학생들이 벌이는 반일 운동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교육청은 여론조사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5~6일 도내 성인남녀 11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14일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0%p, 응답률은 7.4%이다.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79.9%는 학생들이 나서서 일본에 과거사 사과를 요구하고,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는 데 대해 찬성했고, 16.9%는 반대했다. 

또 응답자의 74.2%는 일본 정부 경제보복에 따른 우리 정부의 단호한 대응 입장을 찬성한다고 했고, 21.0%는 반대했다.

associate_pic4경기도교육청 여론조사 결과
위안부, 강제징용 문제 등 일본 과거사의 학교 교육 확대 필요성을 놓고는 찬성 88.3%, 반대 10.3%였다.

역사적 사건 가운데 학생들에게 먼저 교육해야 할 사건은 3·1 운동(68.0%), 5·18 민주화운동(42.5%),, 4·19혁명(33.2%), 촛불민주주의(29.6%) 순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학교가 교육부와 교육청으로부터 자율성 있게 운영되는 것을 놓고는 80.6%가, 학생이 학교교육과정의 계획·운영·평가에 참여하고 책임지는 것은 81.1%가 찬성했다.

associate_pic4경기도교육청 여론조사 결과
김주영 도교육청 대변인은 “전국에서 가장 먼저 학생주도로 일본 수학여행을 거부하고 위안부 소녀상 옆에서 일제 불매를 선언하는 등 경기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면서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역사 인식을 정립할 수 있게 우리의 근현대사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jayoo2000@hanmail.net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