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광역의회 "日전범기업 제품 구매제한…자존심 지키자"

기사등록 2019/08/14 10:48:4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일본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日 정부 비판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제정 추진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전국 17개 광역의회가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제정을 추진한다. 서울시의회 본회의장 모습. (사진=뉴시스 DB)
【서울=뉴시스】윤슬기 기자 =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전국 17개 광역의회가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안' 제정을 추진한다.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 홍성룡 의원(더불어민주당·송파3) 등 전국 17개 광역의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조례안)' 제정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조례안에는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 및 기본계획 수립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문화조성 조력 등의 내용이 담겼다.

17개 광역의회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오늘은 1400회 수요집회 기념일이자 제7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라며 "일본 전범기업 제품은 국산 제품으로 얼마든지 대체할 수 있음에도 정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무분별하게 구매해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3·1운동과 광복으로부터 기나긴 시간이 지났음에도 청산하지 못한 일제의 잔재 특히 전범기업은 우리사회 깊숙이 파고들어 있고 우리는 그것을 잊고 살고 있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깝기만 하다"며 "우리 국민들을 강제 동원해 착취한 노동력으로 일어선 일본 기업들은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은커녕 공식사과 조차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오히려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을 국제질서에 대한 도전이라며 국제여론전을 펼치고 최근에는 수출규제와 함께 백색국가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하는 등 경제침탈 전쟁을 시작했다"면서 "광역의회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 제정을 통해 국민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물품에서 만큼은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제한해 우리민족의 자존심을 지키자는 것"이라고 조례제정 취지를 설명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 후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서울 중구 퇴계로26가길 6)을 방문했다.

yoonseul@newsis.com

관련뉴스


기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