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日 수출규제 대응 추경 1200억원보다 금액 커질 것"

기사등록 2019/07/12 11:14:55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문자
  • URL
associate_pic4【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9.07.12. jc4321@newsis.com

【세종=뉴시스】박영주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과 관련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증액 규모를 두고 "1200억원보다 금액은 더 커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부처에서 지난주 1차적으로 요청한 사안을 빠르게 검토한 초기본이 1200억원 정도"라며 "지금 부처에서는 그것보다도 더 많은 액수를 기재부에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대응해 소재·부품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1200억원을 추경에 추가로 반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일본 수출규제에 맞서 최대 3000억원 수준의 추경 반영을 검토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민주당이 검토 중인 3000억원 수준의 추경과 관련해서는 "당 내부적으로 검토해서 정부에 요청한 형태인 것으로 안다"며 "당 회의에 참석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과의 무역 마찰과 관련해 다각적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도 했다. 그는 "지난해 10월 (강제 징용) 대법 판결이 난 후 정부 차원에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여러 검토를 해왔다"며 "소재·장비·부품산업에 대한 경쟁력 강화 대책을 올해 상반기부터 준비해 7~8월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홍일표 자유한국당 의원이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가 1~2년 안에 끝나는 게 아닌데 어떻게 일본 수출 규제의 대책이 될 수 있는가"라고 질책하자 홍 부총리는 "소재·장비·부품산업이 대(對)일 의존도가 높아 이 분야 대책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기업들도 대일의존도가 높은 부분에 대해서는 대비해왔다"며 "재고 확보를 위해 노력해온 기업들도 있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일본 조치가 부당하기 때문에 철회하도록 하는 게 1차 대책,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게 2차 대책"이라며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포함 공조 요구와 부품·소재·장비사업에 대한 국산화, 산업 경쟁력 강화를 추진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gogogirl@newsis.com

기사등록